Profile
서리

2018.10.18

EOS 관련

지금 당장 URI보다 REX가 더 중요한 이유, EOS 거버넌스를 위한 초석

Views 246 Votes 12

cfad43c97ba44a925d9ce1be00ba6eaa.png

 

지금 당장 URI보다 REX가 더 중요한 이유, EOS 거버넌스를 위한 초석

 

먼저, 이 글을 읽으시기 전에 아직 지난번 글 "REX가 쏘아 올릴 작은 공. EOS 생태계 확장과 거버넌스 강화, 토큰 유통량 감소, 그리고 Mass Adoption. - http://koreos.io/News/334019"를 읽어보시지 못한 분이 계시다면 한번 정도는 훑어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최근 EOS 생태계는 몇가지 큰 줄기의 변화의 파도를 앞두고 출렁이고 있습니다. 물론 기분 좋은 파동입니다만, 치열해져가면서 이해에 대한 서로의 견해 차이로 불필요한 논쟁들로 아까운 시간들이 소모되고 있는 모습도 자주 발견합니다. 

 

특히 URI에 대한 부분은 댄 라리머의 철학적 이상과 그의 홍익인간 이념과도 닮은 사상적 토대에 근거하여 현재로서는 다소 형이상학적인 개념으로 받아들여지고 있기도 합니다만, 사실상 개념은 굉장히 단순합니다. 

 

한마디로 설명도 가능한데 즉 "URI는 신원인증을 기반으로 한 EOS 인플레이션의 개인 분배 정책"입니다. 전지구적, 혹은 EOS 유니버스 내에서의 거창한 자원의 분배 정책이라고 말할 수도 있겠지만 심플하게 보면 그저 인플레이션을 생태계에 참여하는 "개별 인간"에 대한 자원 분배 철학이고 전략입니다. 

 

저는 URI를 지지하며, 시종일관 긍정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인 즉슨 블록체인에서 실제 가치는 DAPP과 생태계 참여자들의 규모로 쉽게 대변될 수 있는데, URI는 이 두가지 변수를 모두 빠르게 달성하기 좋은 아주 훌륭한 마케팅 전략이자 실제 꽤 매력적인 경제 기반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관련 내용은 존 스노우님의 글(몽상-Hello World !!, http://koreos.io/TALK/340718)이나 제 이전 글을 참고하시면 쉽게 이해하실 수 있으실테니 오늘은 생략하도록 하겠습니다.   

 

URI는 이같이 매력적인 제안입니다만, 이것을 실제로 EOS 체인에 구현하기 위해서는 꽤나 큰 난관들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4%의 WP 인플레이션의 삭제나 삭감, 또 URI 도입에 대한 찬반 논의, URI 도입을 위한 기본 신원 인증 Dapp의 무결성 검증 등등 결코 쉽지 않은 여정일겁니다. 

 

사실상 URI란 겹겹이 둘러쌓인 고개들을 넘고 넘어 도달할 수 있는 일종의 이상향인 셈인데, 이것을 극복하고 달성하기 위해서는 길고긴 거버넌스의 효율적 의사결정 과정이 필요합니다. 의견이 모아지지 않으면 한발짝도 나아갈 수 없어요.

 

그래서 정말 중요한 것이 REX입니다. 혹자는 REX는 그저 스테이킹을 하고 이윤을 취하는 것이 아닌가? 반문할 수 있습니다만, REX는 EOS 거버넌스의 꽃 투표를 위한 가장 큰 초석입니다. REX 토큰은 스테이킹을 통해 네트워크 자원의 이윤을 받습니다. 그것이 크든 적든 간에 투표에 대한 홀더들의 큰 결정에 대한 "인증 훈장"인 셈입니다.

 

현재 EOS 생태계에서 스테이킹 분량은 54% 가량입니다. 이 많은 스테이킹 량에서 투표율은 스테이킹 량에 아직은 미치지 못합니다. 이 상태로는 실제 URI 든 헌법 개정을 위한 투표든 120일간 30일 이상 최소 20%의 표가 총 투표에 할애되어야 합의가 가능합니다. 조금만 더 설명 드리자면 총 투표는 현재 15% 투표율 이상이 기본 전제이고, 찬성표가 반대표보다 10% 이상인 상태로 30일간 연속적으로 지속이 되어야 하기에 20%의 투표율은 기본 보장이 되어야 합니다. 

 

따라서 지금으로서는 투표 진작을 위한 노력들에 총력을 기울여야 합니다. 고맙게도 몇몇의 Dapp과 BP들은 투표를 한 이들에게 에어드랍 보상을 위한 방법들을 구상했고, 또 적용도 하고 있습니다. 참으로 고마운 자발적 투표 보상 마련이죠. 

 

하지만 이들보다 가장 큰 파급력을 미치는 것은 EOSIO 코드에 투표 보상에 대한 직접적 명시입니다. REX가 바로 그 핵심을 담당합니다 REX를 통해 EOS의 투표는 진정 가치있는 유틸리티 활동이란 인식이 자리잡아가야 합니다. 소중한 투표로 보상을 받고 또 이 같은 보상은 투표들의 경합을 만들겁니다. 이같이 투표들의 경쟁은 더 올바른 거버넌스를 위한 치열한 논의를 만들고 그 논의에서 일부 고래들의 의견으로 치우치지 않은 최소한 홀더들의 입장이 반영될 수 있는 EOS 생태계를 만들수 있을 거라 믿습니다.

 

때문에 EOS에서 REX는 "나비효과"의 시작이 될 수 있습니다. 단순히 보상 체계가 아닌 거버넌스에 EOS 생태계 참여자들을 치열하게 참여시키고, 또 거래소에 잠자고 있는 EOS 투표권들을 생태계 내부로 끌어올 수 있습니다. 

 

EOS 생태계 발전의 매력적인 방안들이 넘쳐나고 있습니다만, 발전에도 절차 체계가 존재합니다. REX가 거대한 거버넌스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더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길 진심으로 부탁드립니다. 

 

 

  

Profile
9
Lv

2개의 Comment

Profile
푸른바다
2018.10.18

REX를 통해 EOS의 투표는 진정 가치있는 유틸리티 활동이란 인식이 자리잡아가야 합니다.

소중한 투표로 보상을 받고 또 이 같은 보상은 투표들의 경합을 만들겁니다. 이같이 투표들의 경쟁은 더 올바른 거버넌스를 위한 치열한 논의를 만들고 그 논의에서 일부 고래들의 의견으로 치우치지 않은 최소한 홀더들의 입장이 반영될 수 있는 EOS 생태계를 만들수 있을 거라 믿습니다.

 

서리님의 고견에 동의 합니다.

Profile
dramb
2018.10.20

늘 좋은 의견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서리님.

REX의 경우 투표의 요인을 준다는 점에서 당연히 동의할 수 있는 요소가 많습니다만, 가까운 인센티브가 없다면 움직이지 않는 모습의 다른 단면이기에 좀 아쉬운 마음이 듭니다. 현재 진행되는 vote to change 가 REX의 형이상학적인 모습이라고 생각이 됩니다만..BP 들의 문제나, 문제가 있는 BP 들이 가시적인 처벌이 없어 투표에 대한 요인이 떨어지는 건 아닐지 라는 생각도 드네요.

No. Subject Author Date
2786 [일상이야기] 데이빗 사전예약 데이코인 오픈 이오스로바꿔먹기. 1 profile 이오스대장 2018.10.20
2785 [질문 / 답변] 이오스 액티브키와 오너키 보통 같은데 다르게 수정하는 이유가 있나요? 4 profile 나르실 2018.10.20
2784 [EOS 관련] 새로운 베팅댑 팜이오스 farmeos 조금 신기하네요. 4 제이맥스 2018.10.19
2783 [기타 블록체인] 질문 있습니다 BP관련 문의입니다., profile gwang5 2018.10.19
2782 [EOS 관련] 한국 커뮤니티가 함께 만들어가는 헌법 제안문 by 으쌰라님(@gugue992) profile Kim_KOREOS.IO 2018.10.19
2781 [질문 / 답변] 스캐틀렛이나 이오스툴킷에서 토큰 전송이 안되어요 ㅜㅜ gtkang 2018.10.18
2780 [질문 / 답변] 스냅샷 대상이 eos 개인지갑 대상자이면 스테이킹 상태에서도 에어드랍 해당되나요? 2 profile 나르실 2018.10.18
2779 [EOS 관련] 한빗코 EOS 기반 토큰 상장 관련 투표 profile Aiden-Hanbitco 2018.10.18
2778 [EOS 관련] SWAP(REX,URI) 7 존스노우 2018.10.18
2777 [질문 / 답변] (질문 수정) 그레이매스 지갑생성 과정에서 메인넷 전환시 만들어뒀던 public key를 찾을 수 없다네요? 2 닥터장 2018.10.18
2776 [질문 / 답변] 이오스 퍼블릭키는 아는데 프라이빗키를 못찾겠어여 7 lay 2018.10.18
[EOS 관련] 지금 당장 URI보다 REX가 더 중요한 이유, EOS 거버넌스를 위한 초석 2 profile 서리 2018.10.18
2774 [질문 / 답변] 이오스를 거래소로 보내고 싶은데 공지를 읽어봐도 어렵고 도움 부탁드려여 ㅜㅜ 2 lay 2018.10.17
2773 [질문 / 답변] 마이이더월렛에 에어드랍 받은 것들은 어떻게 해야 하는지요? 4 작은예로 2018.10.17
2772 [질문 / 답변] 언스테이킹 후 72시간 지난 후에도 리펀드 상태 3 청라매니아 2018.10.17
2771 [질문 / 답변] 호루스 카르마 클레임claim 관련문의 5 쿠로사와 2018.10.17
2770 [EOS 관련] eosBLACK 이 거래소 상장되었네요. profile 살케망 2018.10.17
2769 [EOS 관련] 공유경제 플랫폼 WEOS의 PR Director로 Jan Schets 영입 profile Kim_KOREOS.IO 2018.10.17
2768 [질문 / 답변] 최근의 CPU 상태에 관해 질문드립니다 2 깨둥이 2018.10.17
2767 [질문 / 답변] 이오스 버튼 스캠인가요? 3 태르뚱 2018.10.16
2766 [질문 / 답변] 사정이 긴박하여 정중히 여쭤 봅니다. eos > 현금화 4 피카츄씨 2018.10.16
2765 [질문 / 답변] 미등록자에서 드디어 등록계정으로 변경되었습니다! 4 toran86 2018.10.16
2764 [질문 / 답변] CUP 100%.... ㅜㅜ 9 사맛디아니할세 2018.10.16
2763 [질문 / 답변] 메타 프라이빗 분실.. 12단어 있으면 찾을수있나요? 혈잉 2018.10.16
2762 [질문 / 답변] 메타마스크에 있는 evo 질문 입니다 1 profile 아돌프 2018.10.15
2761 [보안 관련] ECAF에서 메일을 받았는데 이제 어떻게 해야 하나요? 1 북경김샘 2018.10.15
2760 [질문 / 답변] 프라이빗키 분실시 찾는방법 아직 안나왔나요? 1 흡절 2018.10.15
2759 [보안 관련] 해킹 사고 피해 예방 제안 2 profile eosholder 2018.10.15
2758 [EOS 관련] 카르다노 재단의 내부 불화와 블록체인의 탈중앙화 3 profile 서리 2018.10.14
2757 [질문 / 답변] Staked 상태에서 Refund중인 코인을 취소할수 있나요? 2 profile 나르실 2018.10.14
2756 [질문 / 답변] 크롬 스캐터로 사용중인 계정 프라이빗키 확인 방법이 있을까요? 3 thinkjyp 2018.10.14
2755 [질문 / 답변] 두개의 active key중 하나를 없애는 방법 문의 4 Wanderer 2018.10.14
2754 [보안 관련] 이오스 해킹(건) / 도와주세요. 13 설레임남편 2018.10.14
2753 [EOS 관련] 이오스 (EOS) 정보 유투부 채널 공유 2 즈아가즈아 2018.10.13
2752 [질문 / 답변] 몇가지 질문을 같이 드립니다(체인스 및 이동관련) 5 profile 아돌프 2018.10.13
2751 [질문 / 답변] EOS KNIGHTS 게임에서 "인벤토리가 가득 찼다"는게 무슨 뜻인지요? 3 profile 솔미 2018.10.12
2750 [질문 / 답변] 프라이빗키 분실시 방법나왓나요? 메일이와서 글올립니다. 흡절 2018.10.12
2749 [질문 / 답변] 질문드립니다. 1 왕거닝 2018.10.12
2748 [일상이야기] 투표의 가치 4 소금인형 2018.10.12
2747 [일상이야기] 몽상(Hello World !!) 21 존스노우 2018.10.12
2746 [질문 / 답변] 나노월렛지갑 fallback 질문입니다. 이오스로집사장 2018.10.11
2745 [질문 / 답변] EON 이나 EOP 진행사항 아십니까? 3 파인트리 2018.10.10
2744 [질문 / 답변] 거래소에서 개인 지갑 전송시 2 호법이 2018.10.10
2743 [EOS 관련] 이오스 미등록홀더를 위한 솔루션이 정식으로 채택되었습니다. 3 profile 디온 2018.10.10
2742 [EOS 관련] NOVA Wallet 안드로이드 버전이 정식 출시되었습니다! 4 heynova 2018.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