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Hitapia

10 일 전

일상이야기

이오스 보유 1년째..

Views 759 Votes 10

안녕하세요.

진지글 처음 남겨봅니다. 뭐 오늘부로 회원제도 생겼고 하니 겸사겸사해서요..

 

제가 처음으로 이오스에 대해서 알게된건 올해 1월달즈음 빗썸에 상장한다는 소식듣고 였습니다.

다음날, 구글 검색에 이오스 검색해서 나온 글중 제가 처음으로 클릭한 글이 서리님 글이었습니다.

읽고 난후, 그동안 코인/토큰 에 대해서 제대로 생각해본적이 없다는걸 깨달았습니다.

 

그날부터 이오스 관련 글들을 죽죽 찾아 읽기 시작했죠.

크리머님, 뮤직홀릭님, 코남님 등.. 글들 읽으면서 하나하나 생각이 넓혀지는 기분이더군요.

 

그래서 1월달부터 지금까지 계속 사모으고 있습니다. 사실 팔았어야 하는 타이밍에 뇌가 마비되었는지 절대 안판다는 다짐과 함께 지금을 맞이하는 중이죠.

 

그래도 오늘도 조금더 사모았습니다. 와이프는 몰라요. 알면 쫒겨날듯.

 

무튼.. 전 이오스가 이제 스타트 라인에 겨우 섰다고 생각합니다.

멀리 가기 위해 불필요한건 떼어내고, 불편한건 수리해가면서요.

 

그래서 인지 마음은 힘들지만, 믿음은 견고 합니다.

 

다들 가까운 미래에 웃을수 있기를 바래 봅니다.

 

Profile
5
Lv

48개의 Comment

Profile
4남매
10 일 전

저도 계속 저가 매수하다 현재는 총알이 떨어졌답니다. 그래도 전 걱정하지 않습니다. 님과 생각이 같기 때문에 이 혹독한 겨울을 이겨낼수 있습니다. 다같이 힘내요. Spring is coming.

Profile
Hitapia
7 일 전
@4남매

겨울.. 생각보다 길지 않을겁니다. 항상 마음 다잡을때마다 하는 생각중에 하나가, '가치 없이 형성되는 가격은 무의미 하다' 입니다. 지금, 무엇보다 이오스가 제대로된 가치를 형성해 가기를 기다리는 중입니다.

Profile
푸를록
10 일 전

그래도 오늘 바람은 뼈까지 시리네요ㅠㅠ

Profile
Hitapia
7 일 전
@푸를록

추운데 건강 관리 잘하세요. 그래야 나중에 날씨(시장) 좋을때 신나게 놀수 있어요.

Profile
서리
10 일 전

다 같은 마음으로 시기를 기다리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지금의 시장은 공포가 팽배해 있지만, 그 실체가 등장하면서 급속도로 안개가 걷힐겁니다. 위기가 곧 기회인 셈이죠. 저도 미래를 위한 적금을 붓는다 생각하고 멀리 보고 있습니다.

Profile
Hitapia
7 일 전
@서리

현재 시장은 하락인데.. 사실 이유를 모릅니다. 얼마전 오를때도 이유를 몰랐습니다.

이유를 모르니, 유동성이 클때마다 무섭습니다. 그래서 시장만 바라본다는건 많이 힘들다는걸 깨달았습니다.

저도 적금 모드가 젤 잘 맞는거 같아요.

Profile

20181207_151604.png

 

화이팅입니다.

Profile
@뮤직홀릭

다운로드.jpg

뮤수르 되시길 ㅎ

Profile
더힘차게
10 일 전

저랑 비슷한 시기에 비슷한 분들의 글을 보고 입문하셨군요. 저는 시작할 때 목표로 한 갯수가 있었는데 처음엔 그 목표달성이 어려울거라 생각했지만 지금은 목표대비 +20%의 수량을 가지고 있네요.ㅋㅋ 저 또한 장기적으로 보고 투자한거라 매일매일 정보 찾아보며 힘든시간 견뎌내고 있습니다.^^ 부디 멀지 않은 시기에 웃는 날이 오기를 바래요.

Profile
Hitapia
7 일 전
@더힘차게

코리오스 텔레그램방 초기에 더힘차게님 많이 뵌거 같아요^^

전 목표 수량 이번에 딱 만들었어요. 사실 와이프가 눈치만 안주면 그다지 힘들진 않습니다. -_-ㅋ

Profile
창창이
10 일 전

저와 비슷하군요... 끝까지 가보시죠ㅋㅋ

Profile
Hitapia
7 일 전
@창창이

변화되는 과정을 보는게 즐겁기도 하고, 걱정도 되면서.. 기대도 됩니다.

어디가 끝일까요? 그것도 궁금하네요.

개인적으로는 어느 순간 실생활에 녹아드는걸 본 후, 가족과 계획했던 여행을 하면서 행복한 시간을 보낼 예정입니다.

Profile
히치하이커
10 일 전

저도 매달 조금씩 목표 수량을 사모으고 있습니다.ㅎㅎ

화이팅!!!

Profile
Hitapia
7 일 전
@히치하이커

적금 모드 시군요. 목표 수량이 있으시면 목표 금액도 정하셔서 성공하시길 바래요.

목표 금액 없이 이성 마비되시면 안됩니다. 제가 그래서 이래요.

Profile
windup
10 일 전

Way to go~~

Profile
Hitapia
7 일 전
@windup

네. 오스 힘낼겁니다.

Profile
그대
10 일 전

언젠가는 자신이 잘 견뎌왔단걸 아실수 있을겁니다..

Profile
하늘이
10 일 전

맴도 시리고 날씨땜에 몸도 시리네요. 다들 건승하세요.

Profile
푸름이
10 일 전

코리오스의 커뮤니티가 생길때부터 거의매일 서리님을 비롯한 훌륭하신 분들의 글을 일년넘게 접하다보니 이오스에 대한 확신이 들었고 한 번의 매도도 없이 홀딩할 수 있었던것 같습니다.

남들은 공포장이라 말하지만 EOS  미래에 대한 확신 때문인지 요즘 계속 추매하며 이오스의 밝은 미래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이또한 다 지나갈 일들이라 생각합니다~~^^

Profile
볼보xc
10 일 전

1월 부터 홀딩 중인 1인 입니다

어제 오늘 맘이 많이 힘들고 멘탈잡기 힘들었는데 여기서 위안을 얻고 갑니다. 

Profile
bmw
10 일 전

이오스 fighting!

Profile
사이다맛떡
9 일 전

화이팅..!

Profile
빙수아빠
9 일 전

아직 혹한은 오지도 않은것 같은데 더 사셨다니 대단한 의지십니다. 여기서 20~30%는 더 추워졌으면 해요, 그래야 옥석이 가려질거고, 그 뒤에 살아남는 코인이 더 빛나겠죠. 

Profile
착한남자
7 일 전
@빙수아빠

1700~1800원까지 갔을때 다들 살 엄두 조차 못내더라구요 동전간다는소리도 있었고 저또한 살 엄두가 나지 않터군요.

역으로 생각했습니다. 지금 아무도 못살때 내가 산다면 오를 확률이 높다. 다들 만류했지만 금요일에 1780원에 8천을 넣었고

지금 그판단으로 약 3천만원의 이익을 봤네요.

Profile
눈빛짜증
9 일 전

네 늘 힘이되는 코리오스와함께 끈을 놓지말고 기다려봅시당

Profile
[EOS]홍시
9 일 전

춥네요 오늘 ㅠㅠ 따뜻해지길...

Profile
까막바우
9 일 전

보유한지 1년이 다가오네요...

동변상련 인듯합니다.

다들 힘내세요...

Profile
명준파파
9 일 전

저랑 비슷하시네요 저도 올해 1월 서리님 글 읽으며 이오스 모으기 시작했고 아직 까지 매도 안하고 지갑에 계속 사모으고만 있습니다.

요근래 멘탈나가 있다가 저도 어제 밤에 무슨 오기가 생겼는지 이오스 500여개 추가했어요

멘탈나가 있다가도 여기들어와서 다른 분들 글 읽으면서 위안 받고 있습니다.

다들 힘내세요.

Profile
페라리488
9 일 전

절망적이네요

Profile
으쌰라
9 일 전

저도 비슷한시기에 비슷한 과정으로 지금까지 왔네요.블록체인이 뭔지도 모르고 그저 투기목적으로 들어와서 지금은 투자자의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습니다.코리오스 덕분에 신문물에 눈을 뜨고 나니 장이 이래도 희망은 놓지 않고 있습니다.다들 힘내서 멋진 이오스 생태계를 같이 만들어갑시다

Profile
푸른밤이오스
9 일 전

화이팅~~!!

Profile
판떼기
8 일 전

저도 이오스보유1년.  갯수는 계속 늘어가네요^^

Profile
쭝쓰따리
8 일 전

곧 죽는다는 소리나오것네...

Profile
찰스07
7 일 전

저두 1년째 보유중 이오스 믿습니다. ^^

Profile
토끼의간
7 일 전

저도 1년쨰 보유중

Profile
깨둥이
7 일 전

저는 1년이 조금 넘었습니다.

투자에는 긴 호흡이 필요합니다.

기존의 체제와 반대되는 측면이 있는 코인의 경우 더욱 긴 시간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 끝에는 반드시 큰 보상이 있을것이라 믿기에 연구하며 기다리는 것이겠지요.

블록체인은 결국 많은것을 변화시킬 테니까요.

함께 웃을날을 기대합니다~~

Profile
살케망
7 일 전

모두 화이튕입니다.~

Profile
코인전사
7 일 전

저도 이오스를 홀딩한지 1년이 넘어가네요^^

지금의 어려운 시기는 시간이 지나면 자연히 변할 것이고,밝은 미래가 펼쳐질 것입니다^^

이오스가 실생활에 조금이라고 빨리 적용이 될 수 있게 작은 힘이지만,노력하고 있는 홀더입니다^^

 

이오스 결재 가능 펜션:https://cafe.naver.com/greenjuice11

Profile
류fbfb
7 일 전

다들 자금이 후덜덜 하시네요

Profile
setinoby
6 일 전

`그래도 오늘도 조금더 사모았습니다. `

이 글보고 저도 용돈 털어서 조금더 사모았습니다. 화이팅입니다. 툭 툭 베타테스터 도 지원해보고 많은거 해볼려구요. 화이팅!!

Profile
대전천사
6 일 전

1년 넘게 홀딩하니... 남는건 없지만... 왠지 후회는 없을듯한 느낌은 뭘까요?

내 판단이 옳아야 하는데... ^^

Profile
풍청양
5 일 전

저도 마찬가지네요. 수량은 많지 않지만,

지금 시세 산다면 상당한 수량일건데...흑흑..

Profile
eaglekeeneye
5 일 전

같은 홀더로서 힘내시고 이겨내보도록 합시다

Profile
대화마을
5 일 전

저도 어느새 1년이 되가네요!!,,,요즘도 매월 일정금액을 추매하고 있습니다,, 

Profile
날아라닭똥집
5 일 전

저도 1년째네요 총알이 없어서 추매도 못하고 있습니다. ㅜㅜ

Profile

많군요. 저같은 분들이..ㅜ.ㅜ

Profile
오스신
5 일 전

이오스 꼭 성공합니다

Profile
헌터
5 일 전

화이팅

No. Subject Author Date
3002 [EOS 관련] EOS Staking이 곧 다시 50% 되겠네요^^ 13 창창이 5 일 전
3001 [질문 / 답변] EBTC,EETH,EUSD 무엇인가요? 8 profile 이오스대장 5 일 전
3000 [EOS 관련] EOSC 스캐터 등록 문재 9 Quinn 5 일 전
2999 [EOS 관련] cpu 질문좀 해봅니다 11 사이다맛떡 5 일 전
2998 [EOS 관련] 조금은 서툴지만 eosrpc rust 버전 라이브러리 만들어 보았습니다 3 maxtnt 5 일 전
2997 [EOS 관련] [에이다 찰스 발언 관련 FUD 정리] 37 profile 크리머 5 일 전
2996 [일상이야기] 이오스포스 이벤트 소식을 듣고 달려왔습니다. 32 profile 곽현일 5 일 전
2995 [질문 / 답변] Eostoolkit에서 poor swap절차질문합니다 2 Zoonie2 5 일 전
2994 [EOS 관련] [FITBLOX] User-monetized social media and secure fitness-tracking dApp 1 HansolLee 5 일 전
2993 [EOS 관련] EOS 홀더들을 위한 일정 정리 제안합니다. 33 파인트리 5 일 전
2992 [EOS 관련] 현재 지갑만드는 비용 500원도 안하네요 28 제이맥스 5 일 전
2991 [일상이야기] Prospectors 3번째 Test가 40분 정도 남았네요 9 profile 우유맛바나나 5 일 전
2990 [EOS 관련] [번역+사견] 개발자들이 EOS를 사용해야 하는 이유 5가지. + 개발자 FAQ 9 profile 크리머 6 일 전
2989 [EOS 관련] cpu 폭발 8 profile btwi 6 일 전
2988 [일상이야기] 지금 cpu 너무 많이 사용 하고 잇나요? 6 profile 이오스대장 6 일 전
2987 [EOS 관련] 데이빗거래소 이벤트 12 호랑말커 6 일 전
2986 [EOS 관련] 오랜만에 커뮤니티 글보다가 궁금한점이 생겼는데요. 4 이리오너라 6 일 전
2985 [기타 블록체인] 암호화폐 침체와 창조적파괴 (기사) 16 profile 푸른바다 6 일 전
2984 [일상이야기] CPU 터짐 대처 방법 9 포스당 6 일 전
2983 [EOS 관련] 프라이빗키의 딜레마... 11 스키조 7 일 전
2982 [보안 관련] 두나무 이석우, 거래소 직접 실명인증.자금세탁방지 의무 부과해야 7 profile leekonitz 7 일 전
2981 [질문 / 답변] 스태이킹을 더 해야하나요? 8 불타는키위 7 일 전
2980 [일상이야기] 월드 블록체인 마블스 서밋 2018 가실 분이 계신가요? 1 kk 7 일 전
2979 [EOS 관련] eos dice bet 게임 cpu 4 다이나믹k 7 일 전
2978 [기타 블록체인] 미덱스, 세계 최초 유럽은행 승인한 암호화폐 거래소 등장해 1 profile leekonitz 7 일 전
2977 [기타 블록체인] 란 노이너, 존버는 좋은 전략 아니다 5 profile leekonitz 7 일 전
2976 [EOS 관련] 블록원의 향후 계획 9 착한남자 7 일 전
2975 [질문 / 답변] 언스테이크 실패 관련 2 화이팅 7 일 전
2974 [EOS 관련] 이오스 지갑 많은데 이오스허브, 스캐터, 노바 뭐로 이오스 계정 만들어야 하나요??? 5 technopia 7 일 전
2973 [질문 / 답변] EOS 총 100억개네요 ... 100억개 배포후에 bp 보상은 어떻게 되나요? 9 카이쿵 7 일 전
2972 [일상이야기] CPU 사용 100% 압박 9 profile 이오스대장 7 일 전
2971 [일상이야기] 이오스의 활용 15 포스당 8 일 전
2970 [EOS 관련] GIS 서비스 기반의 대안 유통 플랫폼 Quido입니다. 10 profile 퀴도 8 일 전
2969 [EOS 관련] 래퍼랜덤(총투표) 체험 이벤트에 참여하세요. 5 profile 으쌰라 8 일 전
2968 [EOS 관련] 이오스(EOS) Dapp 6종 출금오픈 안내 2 profile 디빅스 9 일 전
2967 [일상이야기] 농산물 유통에 블록체인이 도입된다면.. 6 profile 푸른바다 9 일 전
2966 [EOS 관련] [EOSIO 기반 신규 프로젝트 : 예술 투자 플랫폼 COART] 8 profile 크리머 10 일 전
2965 [질문 / 답변] 오너키와 엑티브키 관련.. 3 화이팅 10 일 전
2964 [일상이야기] 운영진분들게 감사인사드립니다 6 나라고 10 일 전
[일상이야기] 이오스 보유 1년째.. 48 profile Hitapia 10 일 전
2962 [질문 / 답변] 스캐터 텔레그램방 있나요? QR 동기화하다가 ... 3 화이팅 10 일 전
2961 [일상이야기] 빨간맛 9 제이맥스 10 일 전
2960 [일상이야기] 추매...해도 될까 싶네요 6 gggg 10 일 전
2959 [일상이야기] 상단 메뉴의 커뮤니티 드랍이 기대가 되는군요..두둥.. 9 profile 뮤직홀릭 10 일 전
2958 [EOS 관련] [EOS] 어둡고 긴 터널이 끝날 때 쯤에.. 13 profile 크리머 10 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