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존스노우

12 일 전

일상이야기

몽상(Go back, part 2)

Views 161 Votes 5


돈..

화폐..

돈은 마치 사람들이 생각하는
신의 모습과 같이

많은 세월을 겪으며
수많은 얼굴로 바뀌어 왔다.

때로는 옷감이 되었다가
때로는 곡식이 되었다가

때로는 금,은이 되었다가
때로는 고래기름이 되었다가

때로는 아편이 되었다가
때로는 종이가 되었다가

이제는 디지털 숫자가 되었다.


오래전 인간들은 화폐가 필요없었다.

육고기와 물고기를
쌀과 소금을
채소와 옷감을

서로 바꾸기만 하면 되었다.

모두들 필수품들의 상대가치를 알고 있었고
한정된 공간에서 부족한 균형을 이루는
나름의 생태계가 유지됐다.


대항해시대..

제국의 부흥또한
물물교환을 통한
대규모 무역으로 시작되었다.

뱃길로 몇 달을 가야하는 머나먼 나라

그 먼 나라와의 무역에서 상대국의 화폐란
다시 찾아올때쯤은 없어져 버릴지도 모를
한낱 불쏘시개에 불과했다.

물건과 물건의 교환이 가장 확실했고
서로는 서로가 필요한 것을 주었다.


하지만 물물교환은 불편했다.


현물들은 유동성이 떨어졌으며
이동에는 많은 비용이 들었다.

만석꾼의 창고에 쌓여있는 곡식과 옷감은
나라 경제에 돌지 못하고
썩고 좀이 먹어갔다.

유한성과 유동성을 가진 수 많은 자산이
돈이 되기 위한 시험대에 올랐고
한 시대를 풍미하다 사라져갔다.

그러다 소재가치보다 액면가치가 큰
명목화폐가 등장하기 시작했고

현재까지 수많은 명목화폐들이
나타났다 사라지기를 반복했다.


처음 명목화폐들은 교환권이었으나
나중 명목화폐들은 그냥 종이였다.

그리고 그 종이 중 상당수가
하이퍼인플레이션과 함께
많은 이들의 모든것을 앗아갔다.


화폐의 왕 달러

조지워싱턴의 푸른 초상화는
승전국의 권위에 힘입어 세계에 강제로 안겨졌다.

금과 바꿔준다던 달러

당연히 금보다 많은 달러가 발행되었고
당연히 금 부채는 늘어났으며
당연히 금 교환권리는 삭제되었다.

달러의 금본위제가 폐지 됐음에도
아무런 가치도 담보하지 못하는 푸른종이에게
이 세상 모든 현물이 무릎을 꿇었다.

금과 바꿀수 있는 권리를 도려내버린 화폐는
다시 한번 당연하게 남발되었고
화폐에 대한 의구심은 더욱 커져갔다.

금을 대체할 수단을 찾던 이들은
무력으로 중동을 굴복시키고
석유구입권을 푸른종이에 페깅시켰다.

석유의 구입을 달러로만 할수 있게 강제함으로써
문명이 있는 모든 나라의 입에
프린트한 달러를 또 한웅큼씩 먹여주었다.


아무것도 담보하지 않는 명목화폐의 발명은
너무도 쉽고 합법적인 수탈을 가능하게 했다.

내 입에 물려준 화폐는
어제는 집을 살수 있는 돈이었으나
내일은 집을 살수 없는 가치가 되었다.

100의 인플레이션이 생겨나면
내 노동력의 가치는 80만큼 늘어나기에

그리고 그러한 간단한 원리는
너무도 어려운 말들로 포장되었기에

급여가 오르고 이자를 받는데도
이렇게 발버둥쳐도 왜 가난해지는지

아무도 그 이유를 알기가 어려웠다.

필요한 만큼 양껏 프린트해서
기업들에 쏟아붓는 공적자금은
다시 월가의 연봉이되고
주주의 배당이 되었다.


그 내부는 부실하고 취약하기 짝이없지만
어쨌던 영원할 것 같았던 화폐시스템

그 시스템에 의구심이 커지자
사람들은 발행량을 제한한
전자 명목화폐를 꿈꿨다.

하지만 이 전자 명목화폐 또한
아무것도 담보하고 있지 않기에
본원적 가치에 대한 의구심이
다시금 커져갔다.


사람들은 다시 자산이나 권리가 담보된
새로운 전자 명목화폐를 꿈꿨다.

그리고 그 꿈이 현실화되기 시작된 건
자산이나 권리가 본격적으로
토큰화되기 시작하면서다.

백화점의 상품권과 항공사의 마일리지
부동산의 소유권과 미술품의 소유권
놀이공원의 입장권과 레스토랑의 이용권
주식회사의 주식과 게임의 머니

토큰에 용도와 기한이 기록되면서부터
수많은 것들의 수많은 권리들이
앞다투어 토큰화되기 시작했다.

그리고 이렇게 만들어진 토큰들은
마치 그러한 욕망이
인간의 DNA에 남아있는 것처럼
폭발적으로 물물교환되기 시작했다.


물물교환

다시 과거로 돌아갔지만
과거의 불편함을 제거한
좀 더 완전한 물물교환이 시작되었다.

기존 토큰이나 마일리지, 캐쉬등
액면가가 정해진 토큰들의 거래가
제일 먼저 활성화 되었고

뒤이어 실물 개체들이 토큰화 되기 시작했다.

족보를 가진 동물들은 태어날때부터
그 DNA정보가 블록에 기록되고
그  소유권이 토큰화 되었다.

미술품들은 고품질 3D 카메라로 촬영되어
마치 지문정보처럼 기록되었고
그 소유권 또한 토큰화 되었다.

제법 값이 나가는
많은 것들의 소유권이
토큰화 되었고 거래되었다.

거대한 신용중개회사가 생기면서
이러한 토큰들을 통한
현물거래 거래가 활발해졌다.

그리고 이종간 교환을 수용하는
단일 플랫폼이 탄생함으로써
세상의 많은 문물들이
국경을 넘어 거래되기 시작했다.

바야흐로
A회사의 주식으로
B의 고양이를 살수 있는
제2의 물물교환 시대가 시작되었다.

물물교환은 기득권을 천천히 잠식해갔다.

주식들은 거래소 플랫폼을 벗어나
장외로 뛰쳐나왔으며
대부분의 기존 자산들이
본연의 거래 플랫폼을 벗어났으나
사회는 오히려 투명해져 갔다.

수많은 거래 플랫폼의 융합은
엄청난 유동성을 창출하였고
불필요한것과 필요한것을 서로 주고받는
더 효율적인 사회가 되어갔다.

국가의 경계는 흐려졌으며
인간과 인간의 관계는 더욱 선명해졌다.

Go back

다시 과거로 회귀하고 있다.

그리고 지금 우리는
그 시간의 한 복판을 묵묵히 걷고 있다.






Profile
5
Lv

6개의 Comment

Profile
티더블유
12 일 전

존스노우님 글은 언제나 술술 재밌게 읽혀요!



축하합니다. 첫번째 댓글로 포인트 선물을 받으셨습니다. :)
Profile
iceqube
12 일 전

'주식들은 거래소 플랫폼을 벗어나' 이 부분이 참 기대됩니다... 플랫폼, 기존 플랫폼. 기존 플랫폼도 뒷방 노인내로 전락하지 않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야겠네요... STO, 정말 기대 됩니다.

Profile
Hitapia
12 일 전

시간이 흘러, 존스노우님 글 내용이 현실이 되길 간절히 바래봅니다.

엄지척!

Profile
이퓨원트
12 일 전

고백2에서 뭉클해졌네요~^^

Profile
꿈틀
12 일 전

좋은 글. 늘 감사합니다

Profile
삿바공주
12 일 전

짧은글에서 긴생각을 하게 됩니다 역사가 흘러 그원류로 돌아가는것은 어쩌면 운명

No. Subject Author Date
3326 [EOS 관련] Telos 계정 600백만 블록 생성전 트랜잭션 발생 시키세요.. 6 파인트리 6 일 전
3325 [질문 / 답변] 워블리 13 나라고 6 일 전
3324 [EOS 관련] 이오스 커뮤니티는 어떻게 BP 대한 정보를 알 수 있을까? 3 유월 6 일 전
3323 [EOS 관련] [EOS IO 사이드체인 BOSCORE 런칭 예정] 3 profile 크리머 6 일 전
3322 [EOS 관련] EOS 레퍼렌덤에 대한 WEOS 커뮤니티 비디오 1 profile EOSAmsterdam 7 일 전
3321 [EOS 관련] [2018년 댑 사용자 150만명, EOS 출시 반년만에 1위] 3 profile 크리머 7 일 전
3320 [EOS 관련] [EOSio : 워블리 IBC(체인 간 통신) 곧 발표 예정] 6 profile 크리머 7 일 전
3319 [기타 블록체인] CP리서치 발간 증권형 토큰(STO) 심층 분석 보고서 3 페퍼로니핏자가조와욤 7 일 전
3318 [EOS 관련] EOSIO v1.6.0 릴리즈 5 profile 디빅스 7 일 전
3317 [기타 블록체인] 이더리움 콘스탄티노플 무기한 연기라니.. 1 profile leekonitz 7 일 전
3316 [EOS 관련] EOSfinex (이오스 피넥스) 개요와 미래 4 profile 디빅스 7 일 전
3315 [기타 블록체인] 드림플러스 블록체인 무료 교육 4 profile 푸른바다 7 일 전
3314 [기타 블록체인] 픽썸 3라운드 후보 모집 안내 5 profile 푸른바다 7 일 전
3313 [기타 블록체인] 무료로 배울수 있는 볼록체인 강좌 5 profile 푸른바다 7 일 전
3312 [EOS 관련] [EOS 코드 포크체인 : Worbli] TokenOro : 실물 자산인 금과 광산 운영의 복합 상품을 토큰화 (STO) 6 profile 크리머 7 일 전
3311 [EOS 관련] [EOS 이슈] EOS 국민투표(Referendum), 이젠 커뮤니티의 대답을 들을 차례! ─ REX 제안 4 profile eaglekeeneye 8 일 전
3310 [EOS 관련] EOS WiKi와 CodeLite Team 공동 발표 1 profile 디빅스 8 일 전
3309 [EOS 관련] 혹시 퍼블리토 하시는분 있으신가요? 11 사이다맛떡 8 일 전
3308 [EOS 관련] EOS REX 궁금했던 점들 쉽게 이해하기! (홀더입장) 8 HansolLee 8 일 전
3307 [기타 블록체인] "자, 한 달 가입비 ' 1이더리움 ' 입니다" 유료방의 정체 3 profile leekonitz 8 일 전
3306 [EOS 관련] EOS 기반 DAC의 현실화, "현실 경제 모델 속 첫 발을 내딛는 EVA" 6 profile 서리 8 일 전
3305 [기타 블록체인] 백트(Bakkt)거래소 기초 정리 16 profile 킬리만 8 일 전
3304 [EOS 관련] 레퍼렌덤 투표 참여방법 안내 4 profile 디온 8 일 전
3303 [기타 블록체인] 체인파트너스 한대훈 리서치센터장 인터뷰 "2019년 암호화폐 옥석가리기 시작됐다” 3 profile Kim_KOREOS.IO 9 일 전
3302 [기타 블록체인] BUIDL 컨퍼런스 아시나요?! 3 와블 9 일 전
3301 [기타 블록체인] 서버 비용의 자유를 실현하겠다는 블록체인 기업, 그래비티 2 dldhdptm 9 일 전
3300 [EOS 관련] 데스크탑 스캐터 사용하시는분들꼐 질문 6 제이맥스 9 일 전
3299 [EOS 관련] NOVA Wallet 을 이용한 Pixeos 구매 방법 2 profile TwinsFather 9 일 전
3298 [질문 / 답변] 타인 계좌로 오입금 EOS 돌려 받을 수 있을까요? 7 텅빈 9 일 전
3297 [EOS 관련] 레퍼렌덤(Referendum) 자세히 알아보기 7 profile 디온 9 일 전
3296 [EOS 관련] REX를 계산해 보자. 3 Wysam 10 일 전
3295 [EOS 관련] EOS 공공 개발 자금 발전 프로그램 래퍼팬덤 4 profile MaxChoEOSGENERALMOM 10 일 전
3294 [기타 블록체인] 2014년 절망속에 피어난 꽃 3 감각의사나이 10 일 전
3293 [EOS 관련] [Infiniverse(인피니버스) 소식] 인피니버스 Referendum (국민투표) 3 profile eaglekeeneye 11 일 전
3292 [EOS 관련] [EOS] 레퍼런덤(총 투표)으로 EOS 생태계를 바꿔보자 ! (투표 방법/제안 방법) 5 profile 크리머 11 일 전
3291 [질문 / 답변] BP투표는 72시간마다 가능한가요?? 2 이오스끝까지가자 11 일 전
3290 [EOS 관련] 이오스 국민투표(Referendum) 참여방법 (BP투표와 별개임) 6 profile 킬리만 11 일 전
3289 [EOS 관련] 텔로스받으려고 데스크탑스캐터까지 깔았지만 11 제이맥스 11 일 전
3288 [EOS 관련] EOS 사이드체인 프로젝트 'BOS', 20:1 비율로 에어드롭 4 profile 디빅스 11 일 전
3287 [일상이야기] 코리오스 다시 잘 들어와지네요 1 사이다맛떡 12 일 전
3286 [EOS 관련] seed코인 스테이크 가능. 3 유재호 12 일 전
3285 [EOS 관련] [EOS는 도태될 것인가? 도약할 것인가? 2편] : EOS 댑의 진짜 경쟁자..(EOS 댑의 문제점과 해결책) 5 profile 크리머 12 일 전
3284 [질문 / 답변] 텔로스는 이오스포스처럼 스캐터로 연동안되나요?? 3 제이맥스 12 일 전
3283 [EOS 관련] seed 토큰 스테이킹은 어떤 용도인건가요?? 4 제이맥스 12 일 전
[일상이야기] 몽상(Go back, part 2) 6 존스노우 12 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