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파인트리

17 일 전

일상이야기

[인사이트] 주목! ICO는 가라. IEO, IBO, STO가 뜬다.

조회 수 125 추천 수 2

ICO, 대안은 없을까?

ICO 열풍이 한 차례 가라앉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 작년 이맘때, ICO 시장은 성장 기대감에 의한 투기 자금이 몰리면서 큰폭으로 확장되었다. ICO 시장은 여전히 큰 상태이지만 각종 ICO 사기가 빗발치면서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ICO에 대한 경계감이 커진 상황이다. 

대체로 ICO가 성장한 데에는, ICO를 통해 공급된 토큰이 거래소 상장 이후 가격이 상승할 거라는 기대감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그런 기대감만으로 투자하기에는 ICO 초기 투자자들이 감수해야 하는 위험 요소가 크다는 지적이 있어온 것이 사실이다.

토큰이 상장되지 못할 가능성도 있는데다가 해당 ICO가 사기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오픈소스에 올라온 암호화폐 소스 코드를 그대로 복사해 백서를 만들고 투자를 받거나 유명인을 내세워 자금을 모집한 뒤 잠적하는 경우도 있다. 지난 4월에는 베트남 소재 회사인 모던 테크가 ICO로 6억 6000만 달러(한화 약 7300억)을 들고 잠적한 바 있다.

꼭 ICO로만 토큰이 발행되어야 하는 걸까? 혹 이런 위험을 감수하면서까지 ICO에 참여해야만 하는 걸까? 여기 ICO를 대체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토큰 분배 방식이 떠오르고 있다. 좀 더 안전한 토큰 투자를 원한다면 주목하기 바란다.

IEO

Initial Exchange Offering의 머리글자이다. 최근 들어 암호화폐 산업의 새로운 트렌드로 급부상하고 있다. 통상 ICO는 특정 프로젝트가 코인을 발행한 뒤 잠재 투자자로부터 직접 자금을 조달받는다. 반면, IEO는 발행된 코인을 제휴 거래소에 보내어 자금을 조달한다. 즉, 토큰 배포 및 판매가 ICO 업체가 아닌 거래소를 통해 이뤄지는 것이다. 단, 토큰 배포와 판매가 거래소에 의해 중개되는 것이지, 상장되는 것은 아니다.

이처럼 IEO를 통해 토큰이 배포되면 몇 가지 이점이 있다. 우선 거래소가 중개한다는 점에서 1차적으로는 스캠의 위험성이 줄어들 수 있다. 물론 어느 거래소인지에 따라 다르지만 메이저 거래소에서 IEO를 진행할 경우 투자자는 비교적 토큰 초기 투자에 대한 리스크를 한결 줄일 수 있다.

거래소 입장에서 얻을 수 있는 이점도 상당하다. 우선 거래소는 토큰 배포를 중개해주는 대가로 수수료 수익을 얻을 수 있다. 거래소 몇 군데를 제외하고선 점점 유동성이 줄어드는 상황에서, 거래소는 IEO를 통해 추가적인 수익을 기대해볼 수 있다. 또한 거래소는 IEO 참여 고객의 회원 가입을 유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물론 여기서 IEO의 전제조건은 거래소가 얼마나 IEO 프로젝트의 신뢰성을 대신 담보해줄 수 있느냐이다. 그렇기 때문에 거래소는 IEO 프로젝트를 꼼꼼하게 검토해야 할 의무가 생기며, IEO가 종료된 뒤 해당 토큰이 성공적으로 상장될 경우 거래소의 브랜드 파워가 높아질 수 있다.

IBO

Initial Bounty Offering의 머리글자이다. IBO의 개념은 작년에 블록체인 기반 금융 플랫폼인 유캐시(U.CASH) 라는 회사에서 처음 등장했다. 유캐시 측에 따르면 IBO는 블록체인 생태계가 만들어지는 과정에 기여하는 참여자에게 토큰을 대가(bounty)로 지급하는 것을 뜻한다. 사용자 등록 및 검증, SNS 활동, 백서 번역 등 토큰을 얻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많다. IBO를 통해 분배 받을 수 있는 토큰의 종류로는 일정 기간 동안만 분배되는 것, 소진 시 분배가 중단되는 것, 무제한적으로 분배되는 것까지 총 세 가지가 있다.

이처럼 IBO는 토큰을 좀 더 공평하게 분배할 수 있으면서 네트워크의 성장을 도모할 수 있는 한 가지 방안으로 등장했다. ICO 시장에 내재한 여러 위험과 단점들을 고려할 때 IBO는 꽤 괜찮은 대안으로 보인다.

STO

Security Token offering의 머리글자이다. 일반적인 ICO를 통해 발행되는 토큰은 유틸리티 토큰 (Utility Token) 이라 불린다. 유틸리티 토큰을 가진 사용자는 토큰 발행사의 상품이나 서비스를 구매할 수 있는 권한은 가지지만 토큰 발행사에게 이윤에 대한 지분은 요구할 수 없다. 그렇기 때문에 만약 이렇다 할 서비스나 상품이 없다면 그 토큰의 가치는 사실상 없다고 볼 수 있다.

반면, STO로 구매한 토큰(Security Token, 이하 시큐리티 토큰)은, 토큰 발행사의 자산에 대한 소유권을 의미한다. 일반적인 주식과 비슷한 개념으로 볼 수 있다. 사용자는 보유한 시큐리티 토큰의 개수에 따라 토큰 발행사가 창출한 이윤의 일부를 배당금으로 받거나 발행사의 경영권의 일부를 가질 수 있다.

그렇다면 시큐리티 토큰이 주식과 구별되는 지점은 뭘까? 바로 토큰이 블록체인 위에서 발행된다는 것이다. 시큐리티 토큰이 가질 수 있는 권한이나 배당률을 스마트 컨트랙트를 통해 내장시킨 다음 블록체인 위에 배포하면 토큰의 가치가 영구적으로 설정되는 것이다.

STO는 투자자나 발행사의 입장에서도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자금 조달 방법이기는 하나 아직은 크게 활성화되어 있지는 않다. 발행사의 입장에선 경영에 직간적접인 영향을 받게 되며 투자자의 입장에선 신분이 명확히 밝혀져야 하기 때문이다. 그런 이유로 시큐리티 토큰의 유동성은 보장받기 힘들 수도 있다.

Profile
7
Lv

2개의 댓글

Profile
나사공원
17 일 전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축하합니다. 첫번째 댓글로 포인트 선물을 받으셨습니다. :)
Profile
꿈틀
17 일 전

궁금했었는데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569 [EOS 관련] [EOS 디앱 개발을 위한 그래픽 IDE : EOS 스튜디오] 6 profile 크리머 13 일 전
3568 [EOS 관련] MPT 토큰 에어드랍 5 FOMO 13 일 전
3567 [기타 블록체인] 이 기사에 나오는 젠서비스 궁금해서 받아봤는데 신기하네요 1 profile leekonitz 13 일 전
3566 [기타 블록체인] 웹 브라우저 '브레이브', 광고 시청 이용자에 BAT 보상 3 profile 푸른바다 13 일 전
3565 [EOS 관련] EOSForce 키변경이 가능합니다. 2 파인트리 13 일 전
3564 [EOS 관련] EOS 예측 기반 게임 Magnetic이 한국어를 지원합니다! 2 profile Magnetic_brian 15 일 전
3563 [EOS 관련] 노바월렛에서 EOS Knights 무료 매직워터 이벤트를 시작합니다! 6 heynova 15 일 전
3562 [EOS 관련] [vRAM을 활용한 vElemental Battles] 1 profile 크리머 16 일 전
3561 [EOS 관련] MEET.ONE 사이드 체인 에어드랍 되었읍니다. 8 파인트리 16 일 전
3560 [EOS 관련] EOS의 문제점 Part.1 5 profile 크리머 16 일 전
3559 [EOS 관련] [EOS 기반 MPT 토큰 에어드랍 일정 확정] 6 profile 크리머 16 일 전
[일상이야기] [인사이트] 주목! ICO는 가라. IEO, IBO, STO가 뜬다. 2 파인트리 17 일 전
3557 [EOS 관련] Parsl 5차 리워드 드랍을 위한 설문 참여가 시작되었습니다. 5 profile 크리머 17 일 전
3556 [EOS 관련] 노바월렛이 dGoods Initiative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2 heynova 19 일 전
3555 [EOS 관련] EOS 아르헨티나 "분실된 50만 EOS 복구 성공" 1 profile 푸른바다 19 일 전
3554 [질문 / 답변] 이오스 계정생성방법 궁금합니다 1 화이팅 19 일 전
3553 [EOS 관련] [언리미티드 타워] 새로운 배틀 스테이지 영상 1 profile 골드마운틴 19 일 전
3552 [EOS 관련] [vRAM을 이용한 첫 번째 EOS 메인넷 에어드랍!] 3 profile 크리머 19 일 전
3551 [EOS 관련] [리퀴댑스 설문조사] 1 profile 크리머 20 일 전
3550 [질문 / 답변] 크롬 스캐터에서 데스크탑 스캐터로 변경 2 하이마트 20 일 전
3549 [EOS 관련] [EOS의 실제 개발 속도] 1 profile 크리머 20 일 전
3548 [EOS 관련] 그레이매스의 eos-voter 0.7.4 Release 되었읍니다. 1 파인트리 20 일 전
3547 [EOS 관련] [FASTECO 크로스체인 토큰 전송 프로토콜] 3 profile 크리머 21 일 전
3546 [EOS 관련] 데스크탑 스캐터로 밋원(meetone) 에어그랩 신청방법 (영상) 17 profile 킬리만 22 일 전
3545 [EOS 관련] EOS On Track, 태양이 떠오를 때 우리가 그를 향한 여정의 일부가 될 수 있기를 5 profile 서리 23 일 전
3544 [EOS 관련] 사기메일: from 남궁명선 계정 gy2dqnzqgege 잔액은 1431EOS입니다. 6 수다 23 일 전
3543 [EOS 관련] 블록체인 트릴레마? profile 크리머 23 일 전
3542 [EOS 관련] (EOSDAPP) pEOS CALIM 신청 방법 (영상) 4 profile 킬리만 24 일 전
3541 [EOS 관련] [EOS 개발자를 위한 웹 IDE] 1 profile 크리머 24 일 전
3540 [질문 / 답변] 스케틀렛 거래소 전송및 프로그램 설치문의 2 두산이장 24 일 전
3539 [EOS 관련] [에브리피디아 CEO/COO가 한국 커뮤니티에 전하는 메시지] 1 profile 크리머 25 일 전
3538 [EOS 관련] 작년 12월 23일 이오스 해킹당한 사람인데 오늘 또 이상한 이메일이 왔네요. 11 profile 조엘 25 일 전
3537 [EOS 관련] [리퀴댑스의 DAPP 네트워크 첫 번째 DSP 발표] 1 profile 크리머 25 일 전
3536 [EOS 관련] [Infiniverse(인피니버스) 소식] 인피니버스 업데이트 현황 190226 profile eaglekeeneye 25 일 전
3535 [EOS 관련] EOS 체인 히스토리 챌린지: A Thing of the Past profile 크리머 25 일 전
3534 [기타 블록체인] ‘제4회 블록체인서밋 마블스 서울 2019’ 4월 개최 불장가즈아 27 일 전
3533 [기타 블록체인] 삼성표 암호화폐 지갑 공개…'갤럭시10’ 내부 들여다보니 2 불장가즈아 27 일 전
3532 [기타 블록체인] IBM의 블록체인 책임자, 비트코인의 가격 목표를 100만 달러로 설정 1 불장가즈아 27 일 전
3531 [기타 블록체인] 네오(NEO)의 가장 유망한 댑 중 하나, 더 빠른 속도를 위해 이오스(EOS)로 이동 1 불장가즈아 27 일 전
3530 [기타 블록체인] 포지티브섬’(POSITIVE-SUM)이 가능한 블록체인 생태계 1 불장가즈아 27 일 전
3529 [기타 블록체인] 한국블록체인스타트업협회 제1회 '정기총회' 개최 불장가즈아 27 일 전
3528 [기타 블록체인] 몰타, 세계 최초로 정부주도 교육 학위 블록체인에 저장 불장가즈아 27 일 전
3527 [일상이야기] 제가 쓴 글이 삭제 됨..왜지 1 gggg 27 일 전
3526 [EOS 관련] 어제 잇엇던 에브리피디아 밋업 발표영상입니다. 2 mowl 28 일 전
3525 [EOS 관련] 이오스체인 기반 미르코인(MIR) X 한빗코 상장 이벤트 6 Hand 29 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