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Profile
푸른바다

2019.09.05

기타 블록체인

美 벤처투자자 "더 이상 이더리움 좋게 보지 않는다"

조회 수 292 추천 수 1

4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벤처투자자이자 유니언 스퀘어 벤처스의 공동 창업자인 프레드 윌슨이 

더이상 이더리움을 좋게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17년 그는 이더리움의 시가총액이 2017년 말까지 비트코인을 넘어설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그는 지난 4일 블로그에 업로드한 글을 통해 "이더리움은 나를 당황하게 만든다. 이더리움은 스마트컨트랙트, PoS 프로토콜의 잠재력 등 시장에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해왔다.

그러나 현재 존재하는 문제점들을 해결하는게 힘들고, 많은 개발자들이 다른 곳으로 떠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멀티코인캐피탈 창업자 "ETH, 투자자 기대 부응 못해"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트러스트노드(trustnodes)에 따르면, 암호화폐 전문 헤지펀드 멀티코인캐피탈(Multicoin Capital)의 공동 창업자 카일 사마니(Kyle Samani)가 "이더리움이 월드컴퓨터(world computer)로 확장하게 될 것이라는 투자자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있다.

이는 최근 ETH 시세가 BTC와 비교해 더 큰 폭으로 떨어진 주된 이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투자자들은 지쳤다. 더불어 이더리움이 야심차게 선보였던 라이덴(raiden), 플라즈마(plasma), 샤딩(sharding) 등 기술에 대한 기대도 무너졌다"며 "일부 이더리움 지지자들은 암호화폐 업계 펀더멘탈에 대한 가치 평가 기준이 불명확하다는 이유를 들며 기술 발전 및 채택률이 궁극적으로 ETH 시세를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한다.

이러한 논리는 그럴 듯해 보이지만 사실 양자 간에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덧붙였다 

//dapp이 등록된 순위는 현재 ETH 1,912개  EOS 593개  TRX 556개  IOST 31개 입니다. 1위와 2,3위를 비교해 본다면 그격차가 얼마나 있는지 알수 있습니다.(ETH가 2세대 코인중 선구자인점을 감안하면..2,3위도 증가속도는 더디지만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운용되는 DAPP수와는 상관없이 상위 4개 체인에서 구동하는 95%의 DAPP들은 좀비일 가능성이 높으며 나머지 5%조차도 명확한 수익창출 방안 없이 블록체인 기반에서 기생하며 수수료로 연명하는 수준입니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상거래의 기초가 판매 행위임은 모두다 아시죠
//기업들이 마케팅비용을 천문학적으로 집행하는것도 결국은 다 판매를 목적으로 하기 때문입니다.(상품,서비스,노동력등...)

//"사람이 모인곳에 돈이 모인다고" ... 블록체인 기술이 나왔을때  온라인에서 발생하는 정보주체의 모든 행위의 이익을 기업들이 독점하는 것에대한 사용자들의 반감이 크게 작용하여 큰기대를 하였습니다. (포인트 적립가지고는 안되죠) 그래서 응원도 많이 했고요.

//카XX오, 네XX도 사용자 정보를 축척해서 가공후 다양한 기업에 판매(?),제3자제공등을 하거나 독자적으로 타겟 마켓팅자료에 사용 합니다.
//사용자를 유인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무료로 서비스를 이용하게 하면서 각종 이벤트를 발생시켜 DB축척하는 방법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이런점에서 EOS는 계정을 만드는데 약간의 비용이 소요되어 진입장벽이 있는데다. 막상 계정을 생성해도..현재 투표말고는 딱히 사용할곳도 없는 실정 입니다.(다른 블록체이들도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앞으로 블록원이 어떤 서비스을 제공해서 사용자를 모을수 있는지와 DAPP들이 이용자들의 다양한 욕구를 해결 하는데 EOS체인을 얼마나 잘
효율적으로 활용하냐에 따라서 성공유무가 달라 질것 같습니다.(결국 DAPP들이 서비스를 제공하려고 EOS를 구매하고 이후 수익이 발생해서
확장하는 선순환구조가 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현재 출시된 대부분의 DAPP들은 이미 그 한계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가장 관심이 높고 기대가 높을때 무언가 실행되어가는 모습을 보여주어야 하는데...),(아마 펀딩받은 자금도 대부분 소진했을것 같습니다...)

//이제는 근본적으로 EOS 블록체인에서는 어떤 서비스를 제공할지 분명한 가이드 라인과  방향성을 제시하고 좀비 DAPP들은 정리할 필요가 있습니다.(시장이 알아서 하기에는 좀 ...)

//BP들도 언제까지 수수료로 연명하려고들 하는지~~~참 한심합니다. (사견 입니당)
//EOS는 태생적으로 투자자 자금으로 개발,운영되니 투자자들 또한 지지하고 응원하지만  현재는 평가가 ETH보다 더욱 나쁘다는 점..
//ETH는 한계점이 명확하여 그대안으로 출발한 EOS가 기존의 체인과 별다른 차별성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것 같아 아쉽습니다.(기술적관점은 제외)
Profile
10
Lv

1개의 댓글

Profile
blitz
3 일 전

알트코인 전체적으로 아직 해결하지 못한 문제점 이라고 생각 되네요



축하합니다. 첫번째 댓글로 포인트 선물을 받으셨습니다. :)
추천 수 제목 글쓴이 날짜
3 [보안 관련] 스캐터로 이오스 계정의 메모로 오는 링크 주소는 들어가지 마시길 바랍니다(강조주의). 1 profile 뮤직홀릭 2019.06.25
1 [일상이야기] 프록시 설정 방법(대리투표 위임)과 자신의 EOS 가치를 올리는 방법 4 profile 뮤직홀릭 2019.06.19
66 [일상이야기] 왜 나는 코리오스(koreos)를 만들 결심을 했나 - 37 profile 서리 2018.03.13
52 [일상이야기] 몽상(1. 존스노우, 2.ONO 리뷰) 39 존스노우 2018.04.11
48 [기타 블록체인] EOS 입문하신 분을 위한 안내 47 profile 지안 2018.02.22
41 [EOS 관련] 날씨가 참 좋습니다. 44 profile 서리 2018.04.25
40 [EOS 관련] EOS 메인넷 런칭, 홀더들이 이뤄낸 성과 38 profile 서리 2018.06.15
40 [일상이야기] EOS에 대한 기대와 코리오스에 대한 마음은 변함없이 응원합니다. 35 profile 뮤직홀릭 2018.03.11
39 [일상이야기] 코리오스 운영진 소회 28 profile KOREOS 2018.06.14
39 [EOS 관련] 6월 2일(22:59:59 UTC) 이후 이오스 토큰 변화 및 투표 방법과 시기에 대한 FAQ 42 profile KOREOS 2018.04.19
39 [일상이야기] 몽상(상실의 시대) 31 존스노우 2018.04.07
38 [EOS 관련] EOS 토큰 배포가 모두 완료되었습니다. 23 profile 서리 2018.06.02
38 [일상이야기] 몽상(We will rock world!) 21 존스노우 2018.05.05
38 [일상이야기] 몽상(개와 늑대의 시간) 21 존스노우 2018.03.15
34 [일상이야기] 안녕하세요, EOSYS의 표철민입니다. 14 profile EOSYS_표철민 2018.04.08
33 [일상이야기] 몽상(대화2-황금전쟁) 18 존스노우 2018.04.27
32 [일상이야기] 소회. 코리오스와 DAC, 2019년의 서리 40 profile 서리 2018.10.29
32 [일상이야기] 몽상(EO Sapiens) 25 존스노우 2018.03.24
31 [EOS 관련] EOS 체인은 지금도 돌아가고 있다? EOS 정글 테스트넷, 메인넷 런칭 전 그간 상황의 전체 요약 1 profile 서리 2018.06.04
31 [일상이야기] 몽상(DAWN 4.0 간단 리뷰-일부수정) 19 존스노우 2018.05.07
31 [일상이야기] 코리오스에 토큰이 생긴다면... 12 profile 뮤직홀릭 2018.03.15
30 [일상이야기] 몽상(Hello World !!) 21 존스노우 2018.10.12
30 [일상이야기] 몽상(인터뷰) 18 존스노우 2018.06.26
30 [일상이야기] 몽상(인간들이 나타났다.) 14 존스노우 2018.03.07
29 [일상이야기] 몽상(체인전쟁 외전 - 협동주식회사) 26 존스노우 2018.05.15
29 [EOS 관련] 안녕하세요 코리오스 여러분! 저는 katiesa 입니다. 27 profile 서리 2018.05.02
29 [일상이야기] 몽상(대화) 25 존스노우 2018.03.29
29 [EOS 관련] 댄이 직접 밝힌 EOS 개발 현황 / 댄의 EOS 이후 행보는? 15 선백리 2018.03.24
29 [EOS 관련] 코리오스와 Carmel 파트너쉽 체결 32 profile KOREOS 2018.03.24
29 [일상이야기] 몽상(크립토월드) 22 존스노우 2018.02.28
28 [EOS 관련] koreos는 누구를 위한 커뮤니티인가? 28 별들에게무러바 2018.07.11
28 [EOS 관련] 현재까지 EOS 런칭 상황 : 훌륭히 진행중 8 profile 서리 2018.06.0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